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싸늘한 P2P시장. 투자피해자들에게 도움의 손길 건넨 ‘NK인베스트’ 관심집중
  • 김민수
  • 승인 2018.06.11 12:5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P2P펀딩업체 NK인베스트

[시사매거진=김민수 기자] 최근 P2P 시장업계가 싸늘하다. 각종사기행각과 먹튀, 잇따른 부도, 폐업으로 인해 P2P투자자들이 자신도 피해자가 될까봐 노심초사 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더 이상 믿고 투자할 시장 환경이 안된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 와중에 P2P투자 피해자를 돕고자 하는 업체가 있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P2P펀딩업체 ‘NK인베스트’는 올해 4월 16일 첫 오픈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누적대출금 약 3억 8,000만원의 신생 P2P펀딩 업체로 아직 스타트업 단계에 있지만 한달 새 회원수 500명을 돌파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기업이다.

‘NK인베스트’는 현재 P2P시장이 어려운 시기이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피해자 구제방안을 내놓아 피해 투자자로부터 감사의 마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렸다.

‘NK인베스트’의 관계자에 따르면 “많은 피해 투자자들이 발생을 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 비록 모든 피해자를 구제할 수는 없지만, 힘닿는 부분까지 앞장서서 도움을 드릴 것이다.”라 전했다.

또 “항상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NK인베스트’의 마음이 영원하길 바라고 있다.”라 전하여 P2P시장이 주춤하고 수익도 줄어든 상황에 이러한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된 ‘NK인베스트’에 많은 이들의 응원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NK인베스트’는 지난 05월20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정기 후원을 진행한다고 밝힌바있는 업체로 매달 정기적인 후원을 진행하면서 여력이 닿는대로 새로운 후원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힌바가 있어 이번 피해자 구제도움이 더욱 이목을 받고 있다.

피해자 구제방안 및 P2P펀딩전문업체 ‘NK인베스트’의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민수  dikiboy2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