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먹고사는 데 필요한 '딱 이만큼의 경제학'지금, 당장 알아야 할 경제학 기초! 더도 덜도 말고, 딱 이만큼만 알아도 충분하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5.11 10:33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이선영 기자] 여기 당신을 위한 경제학이 있다. 경제학이라는 단어만 봐도 어지럽다는 당신에게 아주 쉽게, 요점만 알려주는 책이다.

경제의 변화 속도는 빠르다. 그 속도에 맞춰 경제를 읽고 싶지만, 마음처럼 쉽지만은 않다. 경제를 전공하지 않은 이상 학문으로서의 경제를 ‘제대로’ 이해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당신은 경제학을 모르지만 시장이 어떻게 굴러가고 수요와 공급이 무엇인지는 알고 있다. 하지만 정말 정확하게 알고 있는 걸까? 어디까지나 살면서 체득한 경험일 뿐, 경제를 ‘경제학’으로 다가서는 법은 모른다.

그렇다면 지금, 왜 경제학을 알아야 할까? 바로 경제의 흐름을 즉각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다. ‘경제는 우리의 일상 그 자체’라는 저자의 말처럼 경제학은 우리 생활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학문이다. 경제의 기본원리를 이해하고 실제 경제를 해석함으로써 지금, 내 일상을 위한 ‘선택’을 살펴야 한다.

이 책은 서가에 꽂혀있는 ‘있어 보이기만 한’ 어려운 경제학이 아니다. 당신의 주머니를 채우는 재테크는 더더욱 아니다. 경제학은 어디까지나 풍요로운 삶을 지향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경제학의 기초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지금 당장 필요한 건 당신의 ‘주머니 경제’가 아닌,

당신의 일상을 채우고 있는 ‘경제학’이다!

하루를 ‘경제의 연속’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는 일상 대부분을 수요와 공급, 선택과 지불이라는 경제학의 기초에 서 있다. 다만 너무 당연한 일상이라 경제학으로 인식하지 못할 뿐이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공공재인 물과 전기를 사용하며, 출근길에 내는 교통비와 점심을 먹고 결제를 하는 순간 모두가 ‘경제원리’라는 사실을 금세 깨닫는다.

물론 경제 말고도 중요한 것들은 있다. 정치, 역사, 철학 등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제학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경제학은 인간의 경제활동에 기초를 둔 사회과학이다. 제한된 자원과 수단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일로써 합리적인 선택을 향한 학문이다. 당신이 조금 더 풍요로운 삶을 살기 위해, 자본주의 시대에서 내 시간과 주머니를 지키는 ‘선택’을 위한 전제 학문이다.

수많은 경제학자는 경제학을 어렵게 만들었다. 시대에 따라, 학자에 따라 그래프와 함께 개별적인 해석이 뒤따르는 경제학이 쉬울 리 없다. 하지만 경제학은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사회과학이다. 공식으로 나오는 절대 답이 아닌 일반적인 현상이다. 체계적인 흐름을 통해 경제학을 마주해야 하는 이유다.

경제학을 차근차근 시작하다가도 사고파는 걸 수요와 공급이라는 단어로 마주할 때의 낯섦은 이해의 속도를 더디게 만든다. 그래서 이 책은 더더욱 반가운 책이다. 경제학이 처음인 독자, 경제를 경험으로만 아는 독자를 위한 책이다. 그것도 아주 쉽게 말이다. 분명 저자의 ‘쉽다’와 독자의 ‘쉽다’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책을 조금 펼치면, 그래프와 수식이 많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책은 “왜 그래프와 수식이 필요한지”, “왜 이것만큼은 한 번쯤은 읽어야 하는지”를 담고 있다. 바로 당신에게 경제학이라는 흐름을 알리기 이해를 위해서 말이다.

여전히 처음 배우는 것 같은 경제학,

이번엔 딱 이만큼만, 끈기 있게 읽고 덮자

이 책은 미시경제학과 거시경제학, 그리고 다양한 경제 용어들과 함께 역사 속 경제 사건을 소개했다. 어렵다는 경제학을 최소한의 개념으로 설명하고, 재미있기 어려운 경제학에 이야기를 입혔지만, 여전히 어렵다고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늘 어려운 것들을 책으로 접한 만큼, 이번에도 책을 통해 경제학을 시작해보길 바란다.

 

이선영 기자  sunneeh@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