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선관위 ‘김기식 셀프 후원금’은 위법…사의 표명문 대통령,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수리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4.17 12:49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은 선관위의 더좋은미래 셀프 후원금에 대해 공직선거법에 위반된다고 판단하자 사의를 표명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1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14일 만에 낙마했다.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이 제19대 국회의원 시절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후원금 5000만 원을 기부한 것에 대해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된다”고 판단했다.

김 원장은 자신의 의혹에 대해 위법 판단이 내려지자 바로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중앙선관위 판단결과는)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19대 국회의원 시절의 '셀프 후원금' 처리, 피감기관의 돈으로 떠난 해외출장 적절성 문제 등으로 논란을 빚었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