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세월호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열려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4.16 17:37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16일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되어 있는 정부합동분향소에서 거행된 영결‧추도식에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과 시민 등 6000여 명이 참여해 추모했다. (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거행됐다.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되어 있는 정부합동분향소에서 거행된 이번 영결‧추도식에는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과 시민 등 6000여 명이 참여해 추모했다.

지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이후 정부 주관으로 거행 된 영결‧추도식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영결·추도식에는 비록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았지만 ‘세월호 4년, 별이 된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달라지게 했습니다’는 제목의 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사회자가 대독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이 새기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곧 세월호를 세워서 선체수색을 재개한다”며 “양승진 님, 박영인 님, 남현철 님, 권재근 님과 아들 혁규 군 등 미수습자 다섯 분이 가족에게 돌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명선 (사)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추도사에서 “세월호 희생자 304명 앞에서 죄스러운 마음밖에 없다. 진실규명은 아직도 이뤄지지 못했다”며 “이 자리는 희생자 304명의 완전한 명예회복을 위한,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했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