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돈의 미래, 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정보가 가치로 바뀌고, 화폐의 역사가 변하고 있다. 제 2의 인터넷, 블록체인을 얼마나 알고 있는가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4.03 17:58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이선영 기자] 돈의 미래, 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가 출간됐다. 이 책은 블록체인의 기술적 특징과 역사, 그리고 미래의 모습을 담고 있다.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의 첫 작품인 비트코인을 비롯해 가상화폐가 주는 메시지와 장단점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가상화폐의 현주소를 직시하고 우리가 앞으로 어떤 관점에서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바라봐야 하는지를 말해준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 가능성과 그것들이 우리 사회에 가져올 파급력에 대해 말하고자 했다. 더불어 지금 우리 사회에서 가상화폐는 어떤 위치에 있는지, 가상통화의 현실과 정부의 규제 그리고 가상화폐 미래가치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있다.

「돈의 미래, 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에 담긴 이야기는 모든 독자들에게 명확한 시대의 흐름을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은 무엇인가’, '블록체인은 무엇인가', '비트코인은 무엇인가', ‘무엇을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가?’, ‘공익을 위해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등 총 5파트. 17 챕터로 구성되어 있다.

제4차 산업혁명과 블록체인의 개요와 이 시대의 변화가 불러오는 화폐의 역사, 그리고 그 영향과 정책적 도전을 깊이 있게 살펴본다. 사토시 나카모토가 2009년 비트코인을 소개한 이후 비트코인 세계는 자유주의자, 기술자, 무정부주의자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추구하는 일반인들의 꿈과 계획을 담아 발전해왔다. 지금 당장은 가상화폐가 제시하는 미래가 현실과 동떨어진 기이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다.

그러나 토마스 제퍼슨이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는 사실은 너무도 자명하다”라고 말한 후 실제로 세상을 바꾼 것처럼 비트코인도 그럴 수 있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가져올 변화를 잘 수용하고 형성하며, 그 가능성을 최대화할 수 있는 방법에 관한 실용적 방안과 해법을 담았다.

4차산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과 요즘 한창 떠들썩한 가상화폐에 대해 현실적이고 흥미진진한 설명으로 알기 쉽게 풀어놓았으며 4차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청년들과 스타트업 창업자들에게 꼭 필요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지침서라고 할 수 있다. 알아보기 쉽게 정리된 화폐의 역사와 블록체인 기술을 다룬 점은 앞으로의 시장 변화를 예측한 큰 시발점으로 입문자부터 중급자에 이르기까지 아울러 벤처캐피탈 실무자와 펀드 매니저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이 책을 읽는 사람들도 한 번 쯤은 다시 그 기술의 발전성과 희소성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선영 기자  sunneeh@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