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봉주 “프레시안의 성추행 보도 대국민 사기극”“서울 시장 출마할 것”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3.12 16:5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연 정봉주 전 의원은 “저는 프레시안 기사에 등장하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연 정봉주 전 의원은 “저는 프레시안 기사에 등장하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당일로 보도된 지난 2011년 12월 23일의 자신의 행적에 대해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며 “그 시간에 명진스님을 만나고 있었다. 저녁 무렵에는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기를 먹으러 갔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24일에도 오전에 배우 문성근와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故) 문익환 목사의 묘소를 참배했다”며 “참배를 마치고 설렁탕집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시간에는 서울 광진구의 W호텔에서 부인과 함께 커피를 하시고, 팬클럽 회원들과 대책회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레시안 기사는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작성된 것”이라며 “기사들을 살펴보면 사건이 발생했다는 시점이 2011년 12월 23일인지 2011년 12월 24일인지 왔다갔다 하고 있다. 아무런 팩트 체크 없이 이번보도를 강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재기를 위해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는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날 오전에 맞춰 보도를 한 것은 매우 의도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프레시안에게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며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처를 다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출마는 그대로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