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방미 정의용 “트럼프, 김정은 만나고 싶다 의사 밝혀”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3.09 10:5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고 있다.(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밝히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남에 초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방미 중인 정 실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가능한 한 빨리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핵 실험이나 미사일 실험을 자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CNN은 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하게 된 것의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이 통했다고 분석했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