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지은 정무비서, 안희정 지사에게 수차례 성폭행 당해미투운동 확산…정치계까지 시끌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3.06 10:35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jtbc 뉴스룸 영상 캡쳐

[시사매거진=이선영 기자] 서지현 검사로 시작된 우리나라의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수많은 성추행 피해자들이 용기 있는 고백에 참여하고 있다.

어제 자 jtbc 뉴스룸에서 김지은 정무비서가 안희정 충남 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정치계까지 시끌시끌하다. 그는 지사의 말이면 뭐든지 ‘yes’라고 답해야 했고 성관계 역시 위계에 의해 이루어진 명백한 성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녀 뿐 아니라 피해자가 더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오늘 아침 안희정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지은 정무비서에게 사죄하는 마음으로 지사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캡쳐

한편 여기저기서 ‘도지사를 사퇴한다고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다’, ‘명백한 성폭행인데 전자발찌 차야 되는 것 아니냐’며 파문이 이르고 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안 전 지사는 미투 운동에 대한 대화를 하면서도 또 한 차례 피해자에게 못된 짓을 감행했고 그 와중에 어제 미투 강연을 했다고 하니 그 원초적인 부도덕함의 끝은 어딘지 알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선영 기자  sunneeh@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