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생각하고 행동하는 최단거리형 노력의 힘 '겟 스마트(Get Smart)'실패하지 않는 노력을 만드는 1시간에 8억 원의 수업 “가장 효과적인 성취를 만드는 노력의 규칙”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2.01 16:1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이선영 기자] "왜 똑같은 노력을 해도 다른 결과가 나올까?" 우리 주변에는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가득하다. 그들은 수많은 역경을 극복하고 언제나 성공을 이뤄낸다. 하지만 세상은 그들처럼 노력해도 안 되는 일이 있다고 말하는 것 같다. 우리 역시 같은 노력과 결심으로 시작하지만 실패에 더 익숙하다. 분명 같은 노력을 했는데 누군가는 성공하고 누군가는 그들이 이뤄낸 성취를 이루지 못하는 걸까? 성공을 위한 특별한 능력은 그들에게만 있는 걸까? 세계적인 동기부여 전문가이자 1시간에 8억 원의 강연료를 받는 성공학 구루 브라이언 트레이시는 사회적, 경제적으로 성공한 수천 명의 사람들을 연구했다. 그들은 우리와 똑같이 노력했다. 하지만 그들의 노력을 특별하게 만든 것은 노력의 양이 아니었다. 그들은 노력 앞에 ‘생각’을 오게 했다. 저자는 그 ‘생각’에 주목했다. 《겟 스마트》는 브라이언 트레이시가 발견한 ‘실패하지 않는 노력’에 대한 이야기다. 저자는 지금 당장 어떤 목표든 설정해서 원하는 모든 것을 성취할 정신적 능력이 우리에게 있으며, 바로 우리가 가진 사고 능력과 재능이 우리 스스로 설정한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자신한다.

 

당신의 노력은 틀리지 않았다

다만 낭비되었을 뿐이다!

생각은 세상에서 가장 힘든 일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떻게든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 그럼에도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고, 생각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생각하느니 죽겠다고 다짐한 사람처럼 생각 없이 평생을 살아간다.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발견은 ‘인간은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된다’일 것이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도움이 되는 해가 되든, 믿음이 우리가 하는 모든 일과 그 방식을 결정한다. ‘무엇을 생각하는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 두 질문이 우리 행동의 질과 행동에서 비롯된 성공의 질을 바꾼다.

 

첫 번째 습관: 노력 앞에 생각이 오게 하라

우리의 노력이 성공으로 연결되지 못하는 것은 필요한 정보를 얻지 못했거나 올바른 질문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돌아와 보자. 그들은 결정을 내리기 전에 ‘느리게’, ‘장기적 관점으로’, ‘상당한 주의’를 기울여 문제의 해결책을 ‘생각’하는 데 대부분의 시간을 투자했다. 노력은 그 다음이다.

아인슈타인, 워런 버핏, 카를로스 슬림 등 위대한 성과를 이뤄낸 이들은 노력 앞에 생각을 둠으로써 그들의 노력이 낭비되지 않도록 했다.

 

불변의 조건: 내일의 정답은 오늘의 정답과 다르다

성공은 오직 문제를 해결하는 것으로 판가름된다. ‘더 노력하라’라는 말은 이제 답이 될 수 없다.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떻게 노력하는지’가 우리에게 필요하다.

열린 마음으로 모든 상황과 문제에 접근하고 성급하게 결론을 내리지 않고 문제의 모든 면을 신중하게 고려하라. 무작정 문제를 해결하려 드는 것이 아니라 신중하게 고안된 체크리스트를 바탕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문제를 해결해나가야 한다.

 

생각하고 행동하는

최단거리형 노력의 힘

그들의 성공이 우연이 아니듯, 우리의 실패 또한 우연이 아니다. 지금의 위치와 현재 모습은 우리의 사고와 행동 때문이다. 틀에 박힌 노력과 무덤의 차이는 깊이뿐이다. 틀에 박힌 노력만 하고 있다면, 무슨 짓을 해서든 스스로에게 동기를 부여해 그 틀을 벗어나야 한다.

계획을 세우는 데 실패하면 실패를 계획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어쩌면 책을 읽는 내내 설익은 노력을 질타하고 결과로 평가당하는 현실에 불편함을 느낄지도 모른다. 하지만 저자가 발견한 10가지 생각법은 당신의 노력이 빛을 발하는 방향으로 당신을 이끌고, 당신의 노력에 계획과 절차, 결과를 더할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다시 한 번 노력을 믿어볼 힘이 생길 것이다.

 

이선영 기자  sunneeh@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