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계
버핏 '가상화폐 나쁜 결말 확신' 경고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1.11 11:3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버핏은 10일(현지시간)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에서 가진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에 대해 전반적으로 말하자면, 나는 그들이 나쁜 결말에 이를 것이라는 점을 확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가 “나쁜 결말(bad ending)”을 가져올 것이라며 경고했다.

그러면서 버핏은 “우리는 가상화폐는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우리는 앞으로도 가상화폐를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버핏은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여러 차례 드러냈다.

버핏은 지난해 10월 오마하에서 열린 비즈니스 스쿨 학생들과의 질의응답 행사에서도 비트코인에 대해 “비트코인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자산이 아니기에 가치를 평가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4년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비트코인은 암호 해독을 통해 돈을 송금하는 효과적인 방법이지만 끔찍한 투자다”라며 “비트코인을 멀리하라. 기본적으로 신기루일 뿐이다. 비트코인이 엄청난 내재적 가치가 있다는 건 농담에 불과하다”라고 강력히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비트코인을 가장 격렬하게 비판해 온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가상화폐와 관련된 자신의 기존 입장을 바꿔 시선을 끌었다.

다이먼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기반기술인) 블록체인은 (허상이 아닌) 진짜”라면서 “암호 달러, 암호 엔화 같은 것도 현실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