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 대통령 신년 기자회, “한반도 평화 새로운 원년 되도록 하겠다”"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1.10 10:58
  • 댓글 0
10일 오전 서울역 역사에서 승차를 기다니는 사람들이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를 시청하고 있다.(사진_주성진 기자)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평화정착으로 국민의 삶이 평화롭고 안정돼야 한다. 한반도에서 전쟁은 두 번 다시 있어선 안 된다”며 뗀 후 “올해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들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한 문 대통령은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며 “제 임기 중에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것이 제 목표”라고 말했다.

또 “나아가 북핵문제도 평화적으로 해결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며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다.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평화의 촛불을 켜겠다”며 “국민 개개인의 삶 속에 깊이 파고든 불안과 불신을 걷어내 한 걸음 한 걸음 국민과 함께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롭고 안전한 일상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