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트러스트미‘죽음’이란 역설적인 방법으로 삶을 ‘회복’시키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1.05 11:42
  • 댓글 0

[시사매거진=이선영 기자] 단편소설 「칼」로 심사위원들의 찬사와 함께 문단의 주목을 받은 작가 김규나가 등단 10년 만에 내 놓은 첫 장편소설 「트러스트미」를 오베이북스 소설선 01번으로 출간했다고 밝혔다.

김규나 작가의 첫 장편소설 「트러스트미」는 관계로부터 단절되고 상실의 진통을 앓아온 한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 가서 ‘죽음’이란 역설적인 방법으로 삶을 ‘회복’시키는 문학작품이다. 특히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놀라운 서사, 울림이 깃든 아름다운 문장으로 문학성과 대중성을 단번에 잡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이다.

이 소설의 주요 키워드인 ‘죽음’, 관계의 ‘단절’이 어떻게 ‘회복’으로 이어지는지, 주인공 강무훤을 중심으로 그를 둘러싼 사람들과 그가 새롭게 만나게 되는 인물을 중심으로 치밀하게 전개되고 있으며, 이야기의 첫 시작부터 독자들에게 강렬하게 다가간다.

「트러스트미」에 등장하는 지하철 5호선 기관사인 강무훤은 모델 지망생인 유리가 런웨이에 설 수 없는 걸음걸이를 가졌다는 이유로 전철에 뛰어드는 자살을 시도하면서 평화롭던 그의 삶이 한꺼번에 파괴된다. 그 사건 이후 강무훤의 왼쪽 눈에 어느 날 장미가시처럼 연약하고 푸릇한 가시가 돋는다. 가시는 곧 열대과일 람부탄처럼 수십 개로 늘어나고 결국 병원을 찾지만 세계적 권위를 가졌다는 안과 전문의는 그에게 적출을 권한다.

또한 도무지 어디로부터 왔는지, 누가 보냈는지, 무슨 내용인지조차 확인할 길 없는 장난 같은 이메일을 통해 강무훤은 그 발신자를 찾아가게 되고, 그곳을 통해 유일하게 자신을 치료해줄 늙은 노인 최주결 박사를 만난다. 그러나 박사는 강무훤에게 조용히 죽음을 기다리라고 말한다. 그럴수록 강무훤은 더욱 살고 싶고 살아야 할 이유를 끊임없이 찾으려 하고 결국 자신을 둘러싼 가족과의 단절, 자신과의 불화, 자신을 이해하고 믿고 용서하는 의미를 알아가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김규나 작가는 지난 200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부문 「칼」로 심사위원들의 찬사를 받으며 등단했으며, 10년이 지나 올해 첫 장편소설 「트러스트미」를 출간했다. ‘어제를 전복시킬 오늘의 소설을 쓰는’ 김규나 작가, 앞으로의 다양한 작품 활동이 기대된다.

한편, 15일 간 죽음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주인공의 탄탄하고 밀도 높은 전개로 소설 끝까지 힘 있게 달려가는 김규나 작가의 첫 장편소설 「트러스트미」, 인간과 삶을 조망하는 작가의 세계관을 통해 작품을 읽는 동안 독자는 치유와 위안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선영 기자  sunneeh@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