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외무상, 트럼프 만찬에 위안부할머니초대 및 독도새우 매뉴 등 항의
상태바
일외무상, 트럼프 만찬에 위안부할머니초대 및 독도새우 매뉴 등 항의
  • 이성관 기자
  • 승인 2017.11.0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관방장관, 2015년 한ㆍ일협정 강조

(시사매거진 이성관 기자) 일본 외무상인 고노 다로(河野太郞)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국빈 만찬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된 것과 독도새우를 사용한 메뉴가 포함된 것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항의했다고 9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청와대 국빈만찬에 초대된 이용수 할머니가 임종석 비서실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미디어몽구)

신문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각료회의에 참석중인 고노 외무상은 전날 우리측 관계자를 통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이와 같은 항의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한다.

같은 날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관방장관도 정례 브리핑에서 '독도 새우 메뉴'와 관련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외국 정부가 타국의 요인을 접대하는 것에 대해 코멘트하지는 않겠지만, 왜 그랬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에 있어 한·미·일의 연계 강화가 요구되는 가운데,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만찬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된 것에 대해서도 2015년 12월 한·일 협정에 따라 "위안부 문제의 궁극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에 대해 양국 간에 확인됐으며 (이를) 착실히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외교 루트를 통해 일본의 입장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그가 언급한 한ㆍ일협정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일본의 아베총리와 직접 만나 비밀리에 체결한 협정이다. 양국은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으나, 일본에게 10억엔의 위로금을 받고 위안부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여론이 거셌다. 당시 정부는 이러한 사실을 부인하였으나 일본에게서 10억엔을 수령하였다.

청문회 당시 강경화 장관 후보의 발언(사진-유투브)

일본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식 사과도 없고, 당사자들의 합의도 전혀 없는 상태에서 비공식적으로 합의한 내용을 토대로 불가역적인 해결을 언급하는 것은 보편적 국민 정서와 어긋나 있다. 따라서 이로 인한 국내외적인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취임당시 “여성 장관으로써 위안부 문제 해결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어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