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예술과 패션의 협업 시대
  • 제니안 칼럼
  • 승인 2017.11.02 13:55
  • 댓글 0

(시사매거진235호_제니안 칼럼) 예술과 패션의 협업 시대

휴대전화와 가전제품 그리고 공공기관이나 아파트와 같은 주거 공간에 들어와 새로운 감흥을 주고 있는 ‘아트’는 패션 분야마저 잠식하고 있다. 예술이 패션이 되고 패션이 하나의 예술로 승화되는 작업은 언제나 패션계의 흐름에 신선한 영감을 불어 넣으며, 새로운 아이디어의 산물이 되기도 한다.

예술과 패션의 만남을 뜻하는 ‘아르모드(Art Mode)’는 패션계의 영역을 넘어 뷰티, 마케팅, 인테리어, 전시 분야로까지 확대되면서 새로운 문화코드로 자리 잡고 있다. 물론 이전에도 패션에 예술적인 느낌을 담아낸 스타일은 이어져왔지만 대부분 패션이 예술을 차용하는 정도에서 그쳤으나 일본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와 합작한 무라카미 백을 시작으로 제프리 플비마리, 주디 블레임, 리처드 프린스 등 예술가들과 함께한 디자인들은 100년을 고수해온 루이비통 모노그램에 화려하고 아트적인 감각을 더하는 데에 큰 몫을 해냈다.

패션 디자이너들에게 예술은 영감을 얻는 원천이자 반복되는 패션 주기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줄 수 있는 탈출구이기도 한데, 최근에는 예술과 패션의 협업을 반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제품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어 더 활발한 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 예로 디자이너 ‘마크제이콥스(Marc Jacobs)’가 있는데, 그는 루이비통 수석 디자이너 시절 많은 예술가들과의 협업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이는 루이비통의 매출 상승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필자는 4년 전부터 김중식 화백의 ‘이중주 하모니’를 비롯하여 이성근 화백의 ‘군마·청마’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상품이 아닌 작품의 영역으로 매스티지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옷보다는 아트 오브제에 가까운 액세서리가 특징이다.

이러한 코업의 결과물은 컬렉션의 옷들로 표현되기도 하고, 무대 연출, 쇼윈도 디스플레이 등 표출될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다. 이러한 현상은 패션 하우스의 건축물이나 후원 활동, 패션쇼 무대, 매장 쇼윈도 등 그 분야는 점차 확장되고 있으며 예술과 디자인의 관계는 나날이 깊어지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분명한 것은 이들의 이러한 만남이 신선한 충격으로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해주며, 우리의 일상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영위하도록 도와준다는 것이다.

제니안 칼럼  gosisa@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니안 칼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