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무서운 이야기 사건
상태바
가장 무서운 이야기 사건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7.10.3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야기’를 파는 회사 사장과 신입사원 콤비의 전무후무 귀신 추적기
저자 곽재식 | 출판사 엘릭시르

기나긴 백수 생활을 청산하고 싶은 규동은, 어느 날 차세대 인터넷 미디어 벤처 회사라 칭하는 곳에서 면접 오라는 연락을 받고 사무실로 향한다. 그런데 이 회사라는 곳이, 사장이라는 사람이, 도무지 수상하고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 면접시험은 ‘이야기’. 난데없이 세 가지 이야기 가운데 하나를 해보란다. 이 회사, 괜찮은 걸까?

『가장 무서운 이야기 사건』은 알 수 없는 회사의 면접 장면부터 시작한다. 정체불명의 회사 대표와 어떻게든 백수를 면해보려는 입사 지원자의 마치 만담과도 같은 대화는, 대체 앞으로 무슨 이야기가 펼쳐질지 종잡을 수 없으면서도 한편으로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미스터리라고는 하지만 도입에 해당하는 ‘문제편’에서는 도무지 무슨 장르인지 짐작할 수 없는 이야기들이 오고간다. ‘풀이편’에 이르러야 수수께끼가 드러나고 단서들이 제공되며 이야기가 선명해진다.

흔히 생각하는 미스터리 장르를 기대하고 읽기 시작했다면 당혹스러움을 느낄지 모르겠다. 하지만 회사 대표와 신입사원 콤비의 톡톡 터지는 입담은 이 작품이 무슨 장르인지 신경쓰지 않게 될 만큼 유쾌하다. 그리고 이야기의 중후반부로 넘어가면서 여기에 제시된 수수께끼와 그 수수께끼를 풀어가는 과정이 본격 미스터리에 준할 만큼 꽤나 논리적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발랄한 캐릭터, 재치 있는 대화들, 참신한 소재, 그리고 수수께끼 풀이까지, 이제까지의 장르로는 정의 내릴 수 없는 새로운 미스터리가 등장했다.

「가장 무서운 이야기 사건」은 구직중인 한규동이 ‘무슨 회사인지 알 수 없는’ 회사에서 면접을 보고 취직하여 입사 첫날 겪는 이야기로 한규동은 면접 자리에서 이상한 요청을 받는다. 무서운 이야기, 돈 많이 번 이야기, 바람난 이야기 가운데 한 가지를 해보라는 것. 처음에는 고리타분한 면접에서 탈피하여 사원을 뽑는 신선한 방식이라고 생각한 한규동이었지만 이야기를 듣고 반응하는 사장의 모습에서 점점 석연찮은 점들을 발견하게 된다. 처음에는 언뜻 호러인가 싶을 만큼 ‘무서운 이야기’를 풀어내는 데 집중한다.

이 작품은 ‘문제편’ ‘풀이편’ ‘해답편’으로 나뉘어 있다. ‘문제편’에서는 한규동이 자신이 알고 있는 가장 무서운 이야기를 풀어내는 이야기, ‘풀이편’에서는 그 이야기가 품고 있는 수수께끼를 추적하는 이야기, ‘해답편’에서는 수수께끼의 진상을 밝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