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靑, 세월호 관련 문서 조작 정황 밝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세월호 사건은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인 사례...”
  • 이성관 기자
  • 승인 2017.10.12 18:56
  • 댓글 0

(시사매거진 이성관 기자) 세월호 사건에 대한 박근혜 정부의 조직적인 은폐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오늘(12일) 오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세월호 사건 관련 문서가 조작된 정황이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언론사 생중계로 진행되었는데,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보고 사후에 조작한 의혹과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사후에 불법적으로 변경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이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생중계로 세월호 사건 관련 문서조작 정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YTN뉴스)

조작의 정황이 드러난 문서는 지난 9월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의 캐비닛에서 발견된 문서와 11일 안보실의 공유폴더 전산 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에 세월호 상황 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 자료이다.

 

이들 자료는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통합적인 국가재난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으로, 11일에 발견된 문서에는 세월호 사고 발생 당일에 대통령 최초 보고 시점이 오전 9시 30분에서 10시로 수정된 정황이 드러나 있다고 밝혔다.

 

임 비서실장은 “문제는 2014년 10월 23일에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시점을 수정해서 보고서를 다시 작성했다는 것”이라며,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임 비서실장은 이어서 전임 정부가 세월호 사고 발생 이후에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불법 변경한 내용을 발표했다. 세월호 사건 당시까지 시행 중이던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상황의 종합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되어 있었으나 세월호 사건 이후 3개월여가 지난 7월 시점에서 김관진 안보실장의 지시로 재난 분야는 안전행정부가 관장한다고 불법적으로 변경된 내용이었다. 임 비서실장은 “이런(기존에 국가안보실장의 역할이 적힌) 내용을 모두 삭제하고 필사로 국가안보실장은 국가위기 관련 대통령의 안정적 국정수행을 보좌한다고 불법 수정하였다”며 “이 불법 변경은 세월호 사고 직후인 2014년 6월과 7월 당시에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에 출석해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니고 안전행정부라고 국회에서 보고한 것에 맞춰서 사후에 조직적인 조작이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인 사례라고 봐서 반드시 관련 진실을 밝히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관련 사실을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혀 향후 진행과정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성관 기자  busylife12@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