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미개척지의 ‘메인 숲’에서 필연과 운명의 길을 찾다 "소로의 메인숲"자유로운 영혼, 소로 탄생 200주년을 맞이하여 소로와 함께 ‘메인 숲’으로 가다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7.10.11 14:39
  • 댓글 0
<소로의 메인숲> / 에세이 / 헨리 데이비드 소로 지음 / 김혜연 옮김 / 책읽는귀족 출판

소로에게 자연은 내면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아

삶에 지쳤을 때 우리는 어디로 갈까? 다들 저마다의 방식으로 삶을 즐기지만, 모든 인간들이 공통적으로 힐링되는 곳은 바로 자연일 것이다. 우울증에 빠져 삶의 탈출구를 찾기 힘들 때에도, 발걸음을 자연으로 돌린다면 살아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또한 늘 반복적인 일상으로 자기 자신을 잃어버렸을 때, 자신의 본모습이 기억나지 않을 때에도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하는 걸까? 우리가 원래부터 있던 곳, 바로 자연이다.

이 책의 옮긴이의 말에 따르면, 소로 역시 “자기 자신에게 충실한 삶을 살려면 자연은 없어서는 안 되는 요소였다. 소로에게 있어 자연은 인간의 내면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았기 때문이다. 그가 월든 호숫가로 들어간 것 역시 ‘삶의 본질적 진실만을 마주보기’ 위해서였다. 문명과 상업주의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유를 찾기 위해서는 자연과 어우러지는 삶을 이해할 수 있어야 했다. 그런 그에게 메인의 숲은 신이 만든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원형 그대로의 자연이었다. 그는 아직 월든 호숫가에 머무르고 있던 1846년에 처음 메인 숲을 방문한 것을 포함해 1857년까지 11년에 걸쳐 총 세 차례 메인 숲을 찾았고 각각의 여행에 관해 상세한 기록을 남겼다.”

그 기록이 바로 이 『소로의 메인 숲』인 것이다. 소로는 결핵 판정을 받고 투병하다가 죽음을 앞두고 병상에서 그동안 써왔던 글들을 정리하고 다듬었다고 한다. 원래 이 책의 첫 번째 여정에 해당하는 ‘크타든’은 1848년 <유니온 매거진>에 실렸고, 두 번째 여정인 ‘체선쿡’은 1858년 <애틀랜틱 먼슬리>에 실렸다고 한다. 그런데 마지막 세 번째 여정인 ‘알라가시 강과 동쪽 지류’는 어디에도 발표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소로는 이 작업들을 마무리하지 못했고, 남은 작업은 여동생과 소로의 절친한 친구가 맡았다고 한다. 그리고 1864년, 세 편의 여행기는 원제 ‘메인 숲(The Maine Woods)’으로 출간되었다. 그래서 이 책은 소로의 유작(遺作)인 것이다.

미개척지의 ‘메인 숲’에서 필연과 운명의 길을 찾다

소로가 메인 숲의 첫 번째 여정으로 택한 ‘크타든’은 그때까지 이 산에 오른 사람이 손에 꼽을 정도로 소수였다고 한다. 그만큼 야생의 순수한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자연의 품속이었던 것이다. 소로는 이 미개척지의 ‘메인 숲’에서 필연과 운명의 길을 찾기도 하고, 자연과 인간 사이의 가슴 아픈 모순을 사색하기도 했다.

크타든-체선쿡-알라가시 강과 동쪽 지류의 순서로 떠나는 『소로의 메인 숲』. 어쩌면 지금 우리로서는 생전에 한번도 가볼 수 없는 곳일지도 모르지만, 이 책을 읽다 보면 마치 소로가 증강현실(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처럼 우리를 메인 숲으로 안내하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인간은 이제 정신적인 소외감을 치유하는 해법을 자연에서 찾는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물리적 환경도 친자연적인 상태를 소망한다. 그런 시대가 되었다. 과학 기술이 발달하며 발생한 모순을 제대로 겪어 보지도 못했던 소로가 그 시대에 이 모든 것을 예견하고 자연 속에 머무는 삶을 살았던 것은 그가 진정한 통찰력이 있는 사상가이면서 내면에 삶의 진실을 담고자 노력한 시인이었기 때문이 아닐까.” - 국내 출판 기획자의 말

이 책을 읽다 보면, 마치 소로의 마음속을 들여다보는 듯한 느낌도 받는데, 그 이유는 실제로 소로가 일기를 바탕으로 이 여행기를 정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인도의 성자인 마하트마 간디가 ‘위대한 스승’이라고 칭송했던 헨리 데이비드 소로. 간디의 비폭력운동은 물론, 1960년대 흑인 인권운동 등에 큰 영향을 끼쳐 20세기를 움직인 인물이라는 평을 받는 위대한 사상가. 그러나 설혹 이런 배경지식이 없더라도 이 여행기를 읽다 보면 소로는 단지 어디에도 속박당하기를 원하지 않았고, 진정한 자유를 갈망했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또한 스스로 자유를 저당 잡힌 삶을 거부했듯이, 자연 또한 인간에게 예속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는 사실도 명확히 알 수 있다.

자, 이제 우리도 그 자유로운 정신을 마음껏 누려 보자. 소로와 함께하는 메인 숲 여행을 통해서 말이다.

 

이은진 기자  onairpiano@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