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민 신뢰 추락시키는 공무원 범죄 솜방망이 처벌!문체부 소속 공무원, 성범죄·폭행·상해·절도 등 중범죄 32%에 달해
  • 주성진 기자
  • 승인 2017.09.22 10:36
  • 댓글 0
교육부 업무보고에서 이은재의원은 준비없는 수능절대평가 추진과 국정 국사교과서 진상조사 TF 구성의 문제점을 지적 / (시사매거진 = 주성진기자)

(시사매거진 = 주성진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은재 의원(강남병, 자유한국당, 재선)이 “엄격한 도덕성을 가져야 할 공무원들이 범죄의 가해자가 되어 국민의 신뢰를 잃고 있다”며 “그럼에도 이를 바로 잡아야 할 소관 기관의 처분은 솜방망이에 그친다”고 지적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검찰·경찰로부터 통보받은 소속 공무원의 범죄 발생 현황 제출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 소속 공무원 범죄는 2010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72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성범죄, 폭행·상해·절도와 같은 중범죄가 55건(32%)을 차지했다. 뒤이어 뇌물수수, 공문서위조 등 직무 관련 범죄가 31건, 음주운전과 무면허 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이 25건으로 집계됐다.

검찰·경찰이 통보한 문체부 소속 공무원 유형별 범죄 발생 현황 (2017. 7 기준) / (자료제공 = 이은재의원 의원실)

하지만 172건 가운데 징계 처분이 내려진 것은 40%에 해당하는 68건뿐이며 이마저도 59건은 견책, 감봉 등 경징계를 받으며 ‘제 식구 감싸기’식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더 큰 문제는 이와 같은 솜방망이 처분에도 형평성이 결여됐다는 사실이다. 실제로 성범죄의 경우 16건이 적발됐지만, 기소유예 등과 같이 죄가 인정되는 사안에도 8건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문체부 소속 공무원 범죄 유형별 징계 현황 (2017. 7 기준) / (자료제공 = 이은재의원 의원실)

이에 대해 이은재 의원은 “공직 사회의 기강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소관 기관의 합리적이고 공정한 처분과 함께 공무원의 높은 윤리의식과 책임감”이라며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받는 만큼 공무원 범죄가 근절될 수 있도록 더욱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청렴한 공직 사회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주성진 기자  jinjus9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