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하늘과 흰 구름의 기억
  • 안수지 기자
  • 승인 2017.09.13 16:47
  • 댓글 0
진정수 안양69 <솔숲 구름의 나르시시즘>

‘나의 첫사랑
당신의 마음처럼
순백의 빛깔로 바다 위에
떠 있는 하얀 섬‘
강원도 고성의 시인 김하은은 <백도>를

그렇게 읊었는가.

작열하는 태양 아래 하얗게 빛나는 섬을 떠나
도대체 흰 구름은 어디로 가려는가.
서서히 떠나고 있는 푸른 하늘의 흰 그림자

물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도취된 듯
한여름 소래습지 솔숲에 떡 하니 멈춰선 흰 구름떼는
시간을 지워 더욱 유려한 넉넉함을 가지고 있다.


안수지 기자  sisamagazine1@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