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연예
'맨발의 청춘' 연출한 영화계 원로 김기덕 감독, 7일 별세···'일평생 영화에 대한 열정으로 살다 잠들다'故김기덕 감독, 1960년대 흥행감독이자 한국정서 반영한 다양한 장르 시도로 영화 발전 이바지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7.09.08 10:36
  • 댓글 0
1960년대 한국정서와 시대상을 반영한 다양한 장르의 영화을 연출하여 흥행했으며, 은퇴 후에도 영화계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힘썼던 영화계 원로 김기덕 감독이 9월 7일 오후 3시경 향년 83세로 세상을 떠났다. 일평생 영화에 대한 열정으로 살다 잠든 그는 많은 영화인들의 존경을 받아왔고, 그의 별세 소식에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시사매거진 = 이은진 기자] 1960년대 한국영화를 주름잡던 김기덕 감독이 7일 오후 3시 2분 향년 83세 나이로 별세했다.

영화계 원로 김기덕 감독은 1961년 ‘5인의 해병’으로 데뷔해 총 66편의 영화 연출을 맡았다. 그는 한국의 정서와 시대상을 담아냈으며, 한 가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전쟁영화, 스포츠영화, 멜로 등 다양한 장르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런 그는 흥행 영화감독이라는 수식어 외에도 은퇴 이후 공연윤리위원회 영화·비디오 심사위원을 비롯해 대종상 집행위원·심사위원장, 서울예술대학 학장,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 등을 맡아 영화의 발전을 위해 힘써왔다.

故김기덕 감독 필모그라피
5인의 해병(1961)
모란이 피기까지는(1962)
맨발의 청춘(1964)
떠날 때는 말없이(1964)

불타는 청춘(1966)
대괴수 용가리(1967)
아네모네 마담(1968)
별이 빛나는 밤에(1972)
언덕위의 하얀집(1972)

영화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던 그는 지난 4월 폐암 진단을 받고 투병하던 끝에 향년 83세로 세상을 떠났다. 김기덕 감독의 별세 소식을 접한 영화인들의 추모가 이어지는 가운데, 배우 엄앵란은 “신성일 씨와 내게 인생의 은인 같은 분, 영화 인생의 디딤돌이 되어 주고 톱스타로 만들어 주신 분이다. 가시기 전에 식사 한번 대접하지 못하고 떠나보내 마음이 찡하다”고 추모의 말을 전했다.

김기덕 감독이 연출한 영화 '맨발의 청춘'에 출연한 주연배우 신성일과 엄앵란

배우 엄앵란은 김기덕 감독이 연출한 ‘맨발의 청춘’을 통해 톱스타가 되었고, 당시 함께 출연한 배우 신성일과 현실에서 부부의 연을 맺은 계기가 되었다. 영화 ‘맨발의 청춘’은 1964년 당시 23만 관객이 동원된 김기덕 감독의 가장 큰 흥행작이다.

고인의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실, 발인은 9일 오전 11시이다.


이은진 기자  onairpiano@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