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절미와 백설기
상태바
인절미와 백설기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7.08.1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여운 강아지 두 마리의 목 축이는 시간
물로 목을 축이는 강아지 두 마리 (시사매거진 = 이은진 기자)

(시사매거진 = 이은진 기자) 작고 통통한 모습이 인절미와 백설기를 닮은 귀여운 강아지 두 마리. 길에 떨어진 패트병을 굴리며 놀던 두 강아지는 물로 목을 축이러 자기 몸 만한 그릇에 얼굴을 담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