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와 담벼락 너머로 보이는 푸른 바다
상태바
기와 담벼락 너머로 보이는 푸른 바다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7.08.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산사에서 바라본 바다
낙산사에서 바라본 바다 (시사매거진 = 이은진 기자)

(시사매거진 = 이은진 기자) 단아한 기와 담벼락 너머로 푸른 바다가 보인다. 낙산사는 2005년 큰 화재의 상처가 있지만 이렇듯 아름다운 바다가 곁에 있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주니 외롭지 않을 것이다. 낙산사에서 바라보는 동해바다는 참으로 푸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