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린 날씨가 선물하는 피서
상태바
흐린 날씨가 선물하는 피서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7.08.1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고성의 바닷가에서 피서를 즐기는 부녀

 

모래사장 위의 부녀

(시사매거진 = 이은진 기자) 구름이 햇볕을 가리고 옅은 빗방울이 떨어지는 강원도 고성의 바닷가, 흐린 날씨는 피서객에게 오히려 반가움이다.시원한 바닷바람이 머리카락과 옷자락 사이로 지나간다. 모래 위에서 각자의 여유를 즐기는 아이와 아빠의 모습에서도 시원함이 느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