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이청준 전집 10년 만에 완간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7.08.01 11:28
  • 댓글 0

지식인 문학을 대표한 소설가 이청준(1939~2008)의 소설과 희곡을 모은 전집이 출간됐다.
문학과지성사는 “‘서편제’, ‘이어도’, ‘선학동 나그네’, ‘다시 태어나는 말등 중단편집 17권과 당신들의 천국’, ‘젊은 날의 이별등 장편소설 17권에 173편을 수록한 전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 저자 이청준 |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이청준은 정치·사회적인 메커니즘과 그 횡포에 대한 인간 정신의 대결 관계를 주로 형상화했다. 그는 잔인한 도시에서 닫힌 상황과 그것을 벗어나는 자유의 의미를 보다 정교하게 그려내기도 하고 살아 있는 늪에서는 현실의 모순과 그 상황성의 문제를 강조하기도 한다. 살아 있는 늪이 적당치 못한 자리에서 느끼는 수모의 감정을 다룬다면, 빈방은 있어야 할 자리에 있지 못했다는 부끄러움의 감정을 다룬다. 자기가 있어야 할 자리에 있지 못했다고 느낀다는 점에서 이들의 수치는 이청준이 정의한 의 다른 이름이다.
 
이청준 전집 15 선학동 나그네에서 환기되는 의 감정 역시 예술을 신성화하기 위해 동원되는 특권적 감정이기 이전에 자신의 마땅한 자리를 찾기 위해 고투하는 보편적 인간의 불행한 의식과 맞닿는다고 할 수 있을지 모른다.
 
이청준 소설이 치열하게 탐구한 것은 이 같은 인간의 불행한 숙명에 관한 것이다. 이청준에게 소설 쓰기란 현실에서의 어떤 패배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적극적인 시도였던 셈이다. _조연정, 작품 해설 불행한 인간의 자기 증명에서
 
진정한 말을 찾으려고 시도하는 소설의 욕망
이청준 전집 16 다시 태어나는 말
   
▲ 저자 이청준 |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미친 사람이란 일테면 그 압살적인 삶의 무게를 더 이상 견뎌내지 못하고 자기 삶의 현실로부터 훨훨 탈출을 감행하여, 임의로운 망상과 해방감 속에 평소에 못 이룬 꿈을 마음껏 펴 나가는 사람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행복스러움이 진짜 행복일 수는 없는 일이다. 깨어 있는 정신과 현실 속의 깨어 있는 삶만이 진짜 삶이요, 진정한 삶의 값과 진실을 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미쳐버리거나 했으면 싶은 심사를 좋이 참으며 산 사람들이 많았던 지난 한 시절, 그 암울스런 현실 속에 우리의 모습을 대신 비춰줄 한 사내의 이야기를 쓰면서 생각했던 일이다.” _이청준, 단편 조만득 씨를 각색한 연극 배꼽춤을 추는 허수아비(1995)에 부쳐
 
타인의 비밀에 가닿고자 하는 소설의 불가능한 꿈, 그리고 반복해서 탄생하게 될 이야기의 끝없는 숙명. 이것이 포기되지 않는 한, 진정한 말을 찾으려고 시도하는 소설의 욕망은 앞으로도 다시라는 반복의 형식 속에서, 끝없이 시작되고 태어나게 될 것이다. 그것이야말로 이청준의 소설이 지금까지 거듭해서 읽히고, 다시 읽혀야 하는 이유이다. _강동호, 작품 해설 다시, 소설의 존재론에서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