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부동산대책 주택시장 정상화 기대 아직 역부족
상태바
4.1부동산대책 주택시장 정상화 기대 아직 역부족
  • 강충원 편집위원
  • 승인 2013.05.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매값은 여전히 하락, 전셋값은 여전히 상승…관망세를 실수요로 전환해야

지난 4월1일 박근혜정부가 첫 부동산대책을 내놓았다.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수도권과 지방에 관계없이 골고루 전국 주택시장의 정상화에 기여하는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여전히 아파트 매매시장은 미지근하다. 전세시장 역시 수요가 줄어들었다.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지난 4월12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01% 하락했다. 금천·광진구 -0.09%로 변동률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도봉구가 -0.08%, 성동·동작구가 -0.05%, 서초·강남구가 -0.04%, 노원·구로구가 -0.03%, 강북·성북·동대문구가 -0.01% 순으로 내렸다.

금천구 독산동 주공14단지 76㎡형이 500만 원 내린 2억 2,000만~2억 4,250만 원 선이다. 도봉구는 급매물이 쏟아지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도봉구 도봉동 동아에코빌 113㎡형은 1,000만 원 내린 3억 1,500만~3억 4,500만 원, 쌍문동 삼익세라믹 82㎡형은 500만 원 내린 2억 1,500만~2억 3,000만 원 선이다. 강북구의 경우 미아동 미아뉴타운 송천센트레빌 중대형과 번동 주공4단지 중소형 아파트가 500만~1,500만 원 내렸다. 성북구도 길음동 길음 뉴타운8단지(래미안)와 길음 뉴타운9단지(래미안)등 대부분의 면적이 500만~1,400만 원 떨어졌다. 강남구는 4.1부동산대책 영향이 거의 없는 중대형·고가 아파트들이 하락세다. 역삼동 역삼아이파크2차 145㎡형이 3,000만 원 내린 11억~12억 원 선이고 래미안그레이튼(진달래2차) 154㎡형은 10,000만 원 내린 13억 5,000만~15억 5,000만 원 선이다. 반면 양천구는 목동 목동신시가지5단지와 신정동 목동신시가지12단지 등 소형이 500만~1,000만 원 올랐다.

경기·신도시·인천 지역의 아파트값도 전주보다 0.01% 하락했다. 경기도에서는 의정부시가 -0.05%, 부천·용인시 -0.04%, 수원시 -0.02%, 시흥시 -0.01%가 떨어졌고, 평택시와 이천시가 각각 0.02% 0.01% 상승했다. 신도시에서는 중동 -0.08%, 분당 -0.01%이 하락했고 인천에서는 남구 -0.07%, 남동·계양·연수구 -0.01%가 하락했다.

한편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0.01%다. 지역별로 금천구 0.10%, 강북구 0.07%, 종로구 0.04%, 용산·강동·성북구 0.03%, 강서구 0.02%, 마포·양천·동작구 0.01% 순으로 올랐다. 강북구는 수요도 많지 않고 전세 물건도 없는 상태다. 소형은 그래도 수요가 꾸준한 편이라 조금 전셋값이 올랐다. 미아동 미아뉴타운래미안2차 79㎡형은 1,000만 원 오른 2억 1,500만~2억 3,500만 원이다. 양천구도 전세 수요가 많지 않지만 실수요 위주로 간간히 거래되면서 전셋값이 상승했다. 

경기지역은 0.02%, 신도시·인천은 0.01% 상승했다. 지역별로 의정부시 -0.05%, 부천시 -0.04%, 용인시 -0.04%, 수원시 -0.02%, 시흥시 -0.01%가 떨어졌고, 평택시 0.02%, 이천시 0.01%는 상승했다.

광명시는 전세 물건이 없어 차선책으로 매수를 고려하는 수요가 있을 뿐 그 외에는 문의도 없다. 분당 수내동 푸른마을쌍용 173㎡형은 1,000만 원 내린 6억 9,000만~7억 5,000만 원선이다. 인천은 -0.01%로 남구 -0.07%, 남동구 -0.01%, 계양구 -0.01%, 연수구 -0.01%가 하락했다.

경기 아파트 전세가 변동률은 0.02%로 안산시 0.04%, 부천시 0.04%, 시흥시 0.04%, 용인시 0.03%  화성시 0.03%, 이천시 0.03%, 평택시 0.03%, 안양시 0.03%, 광명시 0.02%, 의왕시 0.02%, 의정부시 0.01%가 올랐고 그 외 지역은 보합세다.

신도시는 0.01%로 분당 0.02%, 중동 0.01%이 올랐고 인천은 0.01%로 지역별로 남구 0.09%만 올랐다. 

4.1부동산대책의 구체적인 시행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당분간은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기대하고 있는 주택시장의 정상화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아직 역부족인 듯하다. 관망세를 실수요로 전환해야 4.1부동산대책이 제대로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