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회복 기대감 ‘꿈틀’…기업체감경기 30포인트 껑충
상태바
경기회복 기대감 ‘꿈틀’…기업체감경기 30포인트 껑충
  • 김영식 경영이사
  • 승인 2013.04.1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수출기업은 ‘훈풍’…중소기업, 내수기업은 ‘미풍’

대한상의는 ”전망치가 여전히 기준치(100)를 하회하고 있으나 상승폭(30포인트)은 카드대란에서 벗어났던 ‘05년 2분기(‘71’→‘111’, 40포인트 상승)와 글로벌 금융위기에서 회복된 ‘09년 3분기(‘66’→‘110’, 44포인트 상승)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이는 세계경기 호전세와 새정부의 경기부양대책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업경기전망지수는 100 미만이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나빠질 것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을 넘어서면 그 반대다.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은 수출기업과 대기업에서 높게 나타났다. 수출기업의 BSI는 1분기 80에서 2분기 111로 껑충 뛰었고, 대기업도 73에서 105로 상승했다. 내수기업도 67에서 96으로, 중소기업은 69에서 98로 크게 상승했지만 기준치(100)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의 전망치가 상승한 가운데, 세종시 이전이 본격화되고, 창조경제 육성의 주축이 될 연구개발 업체들이 집중된 충청권(105)의 경기가 가장 빠르게 살아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외에 ‘강원권’(107), ‘수도권’(102), ‘동남권’(101) 등이 기준치를 넘겼고, 호남권(95), 대경권(91), 제주권(86)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이 같은 호조세에 대해 대한상의는 “미국, 중국을 중심으로 세계경제가 회복될 조짐을 보이면서 국내기업들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다만, 키프로스 구제금융 여파로 출렁되는 유럽경제는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미국경제 전망에 대해 ‘호전될 것’(25.8%)이라는 응답이 ‘악화될 것’(13.5%)이라는 답변보다 많았고,<‘現 수준 유지’ 60.7%> 중국경제에 대해서도 ‘호전’(29.3%)이라는 답변이 ‘악화’(12.3%)라는 답변을 앞질렀다. <‘現 수준 유지’ 58.4%> 반면, 유럽경제는 ‘악화될 것’(29.9%)이라는 응답이 ‘호전될 것’(14.4%)이라는 답변을 웃돌았다. <‘現 수준 유지’ 55.6%> 

새 정부에 바라는 경제정책으로는 ‘경기활성화’(54.1%)를 첫 손에 꼽았고, 이어 ‘중소·중견기업 지원강화’(33.3%), ‘해외 충격요인의 국내 파급 최소화’(5.8%), ‘정책일관성 유지’(3.8%), ‘경제민주화 추진’(2.5%) 등을 차례로 꼽았다. <‘기타’ 0.6%> 

경기활성화 대책으로는 ‘소비와 투자심리 진작’(55.1%), ‘재정지출 확대’(16.9%), ‘규제개혁’(16.2%), ‘부동산 경기 진작’(9.6%) 등을 주문했다. <‘기타’ 2.3%> 

박종갑 대한상의 상무는 “새 정부가 경기진작대책을 펼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 기업체감경기가 살아나고 있다”면서 “기대감이 실제 경기회복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시장기대에 부응하는 과감한 경기진작대책과 함께 중소기업과 내수서비스부문에 대한 각별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