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매거진
> 연예·스포츠 > 방송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에게 달려가 심쿵허그! 애달픈 재고백!‘예측불가 단짠 로맨스’
김현기 실장  |  hk@sisamagazin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7.06.15  08:44: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시사매거진]“지금 당장 나 좀 좋아해주라”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남지현에게 더 이상 기다리지 않겠다는 박력 넘치는 두 번째 고백을 했다. 연쇄 살인마 동하의 위협, 그리고 두 사람을 둘러싼 불안한 예언까지 위기가 들이닥쳤다. 지창욱과 남지현의 앞날에 먹구름이 드리웠지만, 사랑은 점점 더 깊어졌다. ‘수상한 파트너’가 매회 달달했다가 애절했다가 한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흥미로운 전개로 ‘요물 드라마’에 등극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권기영 극본 / 박선호 연출 / 더 스토리 웍스 제작)는 연쇄 살인마 정현수(동하 분)의 위협이 거세지는 가운데, 노지욱(지창욱 분)이 은봉희(남지현 분)에게 두 번째 고백을 하며 로맨스의 전환점을 맞았다.

지욱과 봉희는 현수의 섬뜩한 실체에 점점 가까워졌다. 봉희는 전 남자친구 장희준(찬성 분)을 죽인 범인이 듣던 음악을 기억하고 있는데, 현수가 이 음악을 듣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이 진실을 추적할수록 현수는 점점 더 치밀하게 움직였다. 자신의 거짓말을 알고 있는 현수막 제작 사장을 협박해 위증을 하게 했다. 봉희가 진실을 알고 있는지 자꾸 살펴봤다.

봉희는 현수가 양셰프를 죽인 범인일 수 있다는 강한 심증을 갖게 됐다. 다만 확실한 물증이 없었다. 봉희는 지욱에게 살인자 변호를 하게 했다는 죄책감에 힘들어 했다. 또 현수 때문에 지욱의 신변에 해가 될까 걱정했다. 결국 봉희는 진심과 다르게 지욱을 밀어냈다.

지욱은 봉희에게 무슨 일이 생겼다는 것을 직감했지만, 봉희는 지욱에게 현수로 인한 혼란을 털어놓지 못했다.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지만 자꾸만 엇갈렸다.

다행히 지욱이 돌진했다. 앞서 지욱은 미래를 본다는 믿지 못할 이야기를 한 의뢰인 소정하(서동원 분)로부터 “지금 여기 있는 사람들 중 두 사람이 조만간 죽어요. 아마도”라는 꺼림칙한 예언을 들었다. 현수가 지욱과 봉희를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예언은 행여나 두 사람에게 변고가 생기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냈다.

실제로 정하가 그동안 내다봤던 미래가 모두 맞아떨어졌다. 안방극장은 ‘여기 있는 사람들 중 하나가 죽는다’는 예언도 맞을 수 있다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로펌 사람들이 위기에 빠진 가운데, 슬프게도 정하의 예언은 틀리지 않았다.

‘여기 있는 사람들 중 하나’였던 정하 자신이 큰 교통사고를 당했고 안타까운 죽음을 맞았다. “너무 많이 울지 마세요”라는 정하의 말에 지욱은 충격에 빠졌고, 더 이상 봉희에 대한 마음을 주저하지 않기로 했다. “살면서 누군가를 잃어보지 않은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 이 잔인하고 유한한 시간 속에서 어쩌면 참 짧은 이 인생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이라는 지욱의 혼잣말은 봉희에 대한 애절한 감정을 가늠하게 했다.

지욱은 한걸음에 봉희에게 달려가 끌어안았다. 봉희를 품에 안은 그는 “봉희야. 이제 그만 나 좀 좋아해주라. 기다리겠단 약속 못 지켜서 미안한데 지금 바로 지금 당장 나 좀 좋아해주라. 봉희야”라고 다시 한 번 고백했다. 봉희를 놓치지 않겠다는 지욱의 진심이 담긴 두 번째 고백이었다.

로맨스와 스릴러, 그리고 다양한 복선의 적절한 배합으로 ‘단짠 로맨스’의 끝판왕을 보여주고 있는 권기영 작가는 이번에도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떡밥을 투척했다. 그는 한 회 전 지욱과 봉희가 가족사로 얽히는 복선을 깔았다.

마냥 달달한 로맨스가 아니었다. 정하가 죽기 전 본 미래는 또 한 번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정하에 눈에는 지욱이 오열하는 앞날이 보였다. 정하는 눈을 감기 전 지욱에게 “너무 울지 말아요 변호사님.. 괜찮을 거예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여러 예언이 만든 복선은 강렬했다. 지욱이 오열하는 이유에 대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했다. 정하의 첫 번째 예언대로 로펌 사람 중 한명이 죽게 되는 것인지, 아니면 마지막 예언인 괜찮을 것이라는 위로대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작가님 천재인 듯.. 오늘도 소름끼치는 전개였다”, “아무도 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디 해피엔딩이길”, “무서우면서도 재밌고, 달달하면서도 불안한 드라마”, “매회 명장면이 쏟아지는 내 인생 드라마”, “작가님이 내게 멘붕을 안겼다”라며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감탄했다.

지창욱-남지현-최태준-나라 등이 출연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상한 파트너’는 오늘(15일) 목요일 밤 10시 23-24회가 방송된다.
김현기 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이해식 강동구청장, 공공일자리 참여자 대상 ‘성희롱예방교육’ 개최
2
공주시, 복합민원을 민원후견인제로 쉽고 빠르게
3
공주시, 2018학년도 수능대비 학습전략 및 입시설명회 가져
4
“양파 재배 농업인 고생 많으셨습니다”
5
암사동 유적 발굴조사 성과 주민과 공유한다
6
공주시, 우수한 관광자원 홍보하러 서울로∼!
7
강남구, 음식물쓰레기통 대로에 비치 안돼!!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27길 18(역삼동 678번지) 유원빌딩 5층 | TEL : 02-790-5116 | FAX : 02-2086-7272
사업자등록번호 : 114-06-39000 | 발행인 : 김길수 | 대표 : 범효진 | 인터넷신문 등록 No. : 서울 아00930
Copyright © 1997 시사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sisamagazine.co.kr
시사매거진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