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방송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에게 달려가 심쿵허그! 애달픈 재고백!‘예측불가 단짠 로맨스’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7.06.15 08:44
  • 댓글 0
   
▲ 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시사매거진]“지금 당장 나 좀 좋아해주라”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남지현에게 더 이상 기다리지 않겠다는 박력 넘치는 두 번째 고백을 했다. 연쇄 살인마 동하의 위협, 그리고 두 사람을 둘러싼 불안한 예언까지 위기가 들이닥쳤다. 지창욱과 남지현의 앞날에 먹구름이 드리웠지만, 사랑은 점점 더 깊어졌다. ‘수상한 파트너’가 매회 달달했다가 애절했다가 한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흥미로운 전개로 ‘요물 드라마’에 등극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권기영 극본 / 박선호 연출 / 더 스토리 웍스 제작)는 연쇄 살인마 정현수(동하 분)의 위협이 거세지는 가운데, 노지욱(지창욱 분)이 은봉희(남지현 분)에게 두 번째 고백을 하며 로맨스의 전환점을 맞았다.

지욱과 봉희는 현수의 섬뜩한 실체에 점점 가까워졌다. 봉희는 전 남자친구 장희준(찬성 분)을 죽인 범인이 듣던 음악을 기억하고 있는데, 현수가 이 음악을 듣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이 진실을 추적할수록 현수는 점점 더 치밀하게 움직였다. 자신의 거짓말을 알고 있는 현수막 제작 사장을 협박해 위증을 하게 했다. 봉희가 진실을 알고 있는지 자꾸 살펴봤다.

봉희는 현수가 양셰프를 죽인 범인일 수 있다는 강한 심증을 갖게 됐다. 다만 확실한 물증이 없었다. 봉희는 지욱에게 살인자 변호를 하게 했다는 죄책감에 힘들어 했다. 또 현수 때문에 지욱의 신변에 해가 될까 걱정했다. 결국 봉희는 진심과 다르게 지욱을 밀어냈다.

지욱은 봉희에게 무슨 일이 생겼다는 것을 직감했지만, 봉희는 지욱에게 현수로 인한 혼란을 털어놓지 못했다.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지만 자꾸만 엇갈렸다.

다행히 지욱이 돌진했다. 앞서 지욱은 미래를 본다는 믿지 못할 이야기를 한 의뢰인 소정하(서동원 분)로부터 “지금 여기 있는 사람들 중 두 사람이 조만간 죽어요. 아마도”라는 꺼림칙한 예언을 들었다. 현수가 지욱과 봉희를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예언은 행여나 두 사람에게 변고가 생기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냈다.

실제로 정하가 그동안 내다봤던 미래가 모두 맞아떨어졌다. 안방극장은 ‘여기 있는 사람들 중 하나가 죽는다’는 예언도 맞을 수 있다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로펌 사람들이 위기에 빠진 가운데, 슬프게도 정하의 예언은 틀리지 않았다.

‘여기 있는 사람들 중 하나’였던 정하 자신이 큰 교통사고를 당했고 안타까운 죽음을 맞았다. “너무 많이 울지 마세요”라는 정하의 말에 지욱은 충격에 빠졌고, 더 이상 봉희에 대한 마음을 주저하지 않기로 했다. “살면서 누군가를 잃어보지 않은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 이 잔인하고 유한한 시간 속에서 어쩌면 참 짧은 이 인생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이라는 지욱의 혼잣말은 봉희에 대한 애절한 감정을 가늠하게 했다.

지욱은 한걸음에 봉희에게 달려가 끌어안았다. 봉희를 품에 안은 그는 “봉희야. 이제 그만 나 좀 좋아해주라. 기다리겠단 약속 못 지켜서 미안한데 지금 바로 지금 당장 나 좀 좋아해주라. 봉희야”라고 다시 한 번 고백했다. 봉희를 놓치지 않겠다는 지욱의 진심이 담긴 두 번째 고백이었다.

로맨스와 스릴러, 그리고 다양한 복선의 적절한 배합으로 ‘단짠 로맨스’의 끝판왕을 보여주고 있는 권기영 작가는 이번에도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떡밥을 투척했다. 그는 한 회 전 지욱과 봉희가 가족사로 얽히는 복선을 깔았다.

마냥 달달한 로맨스가 아니었다. 정하가 죽기 전 본 미래는 또 한 번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정하에 눈에는 지욱이 오열하는 앞날이 보였다. 정하는 눈을 감기 전 지욱에게 “너무 울지 말아요 변호사님.. 괜찮을 거예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여러 예언이 만든 복선은 강렬했다. 지욱이 오열하는 이유에 대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했다. 정하의 첫 번째 예언대로 로펌 사람 중 한명이 죽게 되는 것인지, 아니면 마지막 예언인 괜찮을 것이라는 위로대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작가님 천재인 듯.. 오늘도 소름끼치는 전개였다”, “아무도 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디 해피엔딩이길”, “무서우면서도 재밌고, 달달하면서도 불안한 드라마”, “매회 명장면이 쏟아지는 내 인생 드라마”, “작가님이 내게 멘붕을 안겼다”라며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감탄했다.

지창욱-남지현-최태준-나라 등이 출연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상한 파트너’는 오늘(15일) 목요일 밤 10시 23-24회가 방송된다.

김현기 실장  hk@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