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체중이동이란
상태바
올바른 체중이동이란
  • 김득훈 부장
  • 승인 2012.09.0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형 프로의 리얼리티 골프

체중이동 (weight movement)
사전적 의미 - 공을 치는 순간 무게를 이동시키는 과정

잘못된 체중이동으로 인해 비거리감소와
슬라이스의 원인이 되고 있다.

대부분의 구기 종목 스포츠들은 체중이동이 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골프에서의 체중이동은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올바르지 못한 체중이동을 하는 이유와 올바른 체중이동에 대해 알아보자.

백스윙 과정에서의 잘못된 체중이동
아마추어들이 체중이동을 못하는 이유는 스윙을 하는데 동작이 크다는 느낌이 들어서이다.
어드레스 자세부터 백스윙, 피니쉬까지 올라가는 과정에서 최대한의 움직임을 최소화 시키려고 하기 때문이다. 
머리를 고정 시키려고 하면 테이크백이 작아지면서 체중이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갖지 못하게 된다.
교정방법은 백스윙이 진행되고 있는 방향으로 약간의 머리 움직임(횡으로의 움직임이 아닌 모자챙이 살짝 돌아가는 느낌으로 머리 움직임을 갖는 것)을 해주면 테이크백의 크기가 커지면서 자연스럽게 체중이동을 할 수 있게 된다.

다운스윙에서 피니쉬 과정 중 잘못된 체중이동

다운스윙에서 피니쉬 과정 중 체중이동을 못하는 이유는 잘못된 팔로우 동작이 원인이다.
골프스윙의 기본 원칙은 인 투 인(In to In).
그러나 작은 오해가 큰 실수를 범하게 한다.
임팩트 후 팔로우 과정에서 2시 방향으로 클럽 헤드를 보내라는 이론을 오해하면서 최초 어드레스 때의 손 위치와 몸과의 간격이 멀어지고 체중은 오른발에 남게 된다.
교정방법은 임팩트 후 왼손을 리드하면서 왼쪽 골반 위치에 양손을 보내준다는 느낌으로 어드레스 때의 손과 몸의 간격을 유지해주면서 인 투 인(In to In) 스윙을 해주면 몸의 진행 방향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회전이 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체중이동이 된다.
인 아웃(In out) 스윙에서도 체중이동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최초 그립을 잡을 때 헤드무게를 느낄 정도로 느슨하게 잡아주면서 2시 방향으로 오른손이 쓰이지 않게 클럽 헤드를 던져주는 헤드무게를 이용한 체중이동 방법이 있다.

골프스윙에 있어서 체중이동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정확도와 비거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하기 때문이다.
골프는 여러 가지 상황이 많다.
체중이동을 안하고 고정시켜 놓고 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체중이동과 스웨이 동작 사이에서 많은 시행착오가 발생한다.
하지만 잘 안된다고 하여 쉽게 포기하지 말고 반복해서 시도해 보는 것이 바람직한 자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