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지만 고급스럽게’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라
상태바
‘튀지만 고급스럽게’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라
  • 김득훈 부장
  • 승인 2012.08.1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색 포인트와 기하학적 패턴의 조합 등 개성 있는 제품 출시

필드에서 주목받고 싶은가. 그렇다면 일단 푸른 잔디 위에서 누구보다 빛날 실력을 키워라. 그 다음엔? 실력에 버금가는 센스 있는 패션으로 자신의 가치를 높여보자. 푸마골프가 제안하는 올 시즌 트렌드를 꼼꼼히 살펴본다면 당신은 필드 위에서 최고의 인기 골퍼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필드 위에서 빨간색 바지를 입은 골퍼는 상상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그 몇 년 사이 골프웨어 트렌드는 빠르게 변화해 이제 너도나도 원색의 골프웨어를 입는다.
지난해까지 골프패션의 화두는 남성 의류의 원색화와 기능성 소재의 고급화였다. 여기에서 한층 더 과감해진 색감과 더욱 고급스러워진 소재는 앞으로도 유행을 선도할 전망이다. 이에 이번 시즌 푸마골프 역시 트렌드에 맞춰 원색 포인트와 기하학적 패턴의 조합 등 개성 있는 제품 개발에 중점을 뒀다.

오렌지, 핑크색으로 독특한 스타일을 뽐낸다

올 시즌 푸마골프 남성의류는 전통적으로 여성에게 어울리는 색상인 오렌지, 핑크색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를 통해 독특한 스타일을 원하는 골퍼들의 요구를 충족시킨다는 전략이다. 무작정 튀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고급스러움을 풍기며 멋쟁이 소리를 듣게 만드는 것, 같은 색상의 계열이라도 절대 똑같아 보이지 않는 매력이 바로 푸마 골프웨어의 힘이다.

원단에도 더욱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일본 초리(Chori)사가 개발한 원단을 사용하는 푸마골프는 고품질의 소재와 독자적인 섬유 가공법으로 원단 자체의 밀도를 높였다. 이러한 기술로 시간이 지나도 제품의 원형 손실이 적은 제품을 개발,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으며, 고객의 재구매율 또한 높다.
스타일은 살리되 기본에 충실한 고품질의 소재는 푸마골프의 위상뿐 아니라 그것을 착용하는 골퍼들의 품격까지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다.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는 다양한 코디 제안

최근 필드에서 주목받는 또 하나의 트렌드가 있다. 바로 원톤-원컬러. 리키 파울러의 원톤 코디는 이제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되어가고 있다. 이에 푸마골프는 올해도 그를 전면에 내세워 원톤-원컬러 코디라는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해 최고 판매율을 기록한 체크패턴도 여전히 그 여세를 몰아갈 전망이다. 이에 푸마골프는 조금 더 과감해진 체크패턴의 다양한 제품을 출시, 이미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효자 상품인 남성용 체크바지는 품귀현상을 보이고 있어 서두르지 않으면 입어보지도 못하고 올 시즌을 보낼 수 있다.
과감한 도전에 선뜻 용기가 나지 않는 이들을 위해 푸마골프는 스테디셀러인 모노톤도 빼놓지 않는다. 하지만 여기에 특별함을 더하기 위해 ‘블랙&화이트’의 조화로 클래식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 골퍼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켜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