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계
미세먼지 대응 위한 제7회 동북아 대기질 국제포럼 개최6월 1일∼2일 서울시청에서 베이징, 울란바토르, 도쿄 등 동북아 주요 13개 도시 참가
  • 장영승
  • 승인 2017.05.29 11:50
  • 댓글 0
   
▲ 서울시청

[시사매거진] 최근 서울 미세먼지에 대한 서울연구원의 연구에 의하면 중국 등 국외로부터의 미세먼지 유입이 50%를 상회하고 있어 시민의 건강권확보를 위해 중국 등 동북아 도시간 협력과 공동대응이 절실히 요청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도시간 지속가능하고 실질적인 협력과 공조를 위해 오는 6월 1일과 2일, 양일간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중국·일본·몽골의 수도를 포함한 주요도시들과 함께 날로 심각해져 가는 대기질 문제의 해법을 찾는 ‘제7회 동북아 대기질 개선 국제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2010년부터 개최되어 금번에 7회째를 맞고 있으며, 서울을 포함한 4개국의 수도인 베이징, 도쿄, 울란바토르 등 주요 13개 도시가 참여한다.

이와 함께 중국 환경과학연구원, 한국 환경부 및 수도권대기환경청 등의 각국 정부기관과 국립환경과학원, 중국 우한대학교, 일본 미에대학교, 몽골생명과학대학교 등 연구기관도 참여한다.

아울러 중국 에너지재단, 자연보호기금 중국본부, 일본 아시아대기오염연구센터, 서울시 맑은하늘만들기 시민운동본부 등 환경단체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우선 첫째날인 6월 1일에는 환경문제 전문가인 박혜숙 일본 미에대 교수와 김상훈 환경부 수도권 대기환경청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고농도 대기오염 비상대응을 위한 도시별 우수사례 공유와 대기질 개선을 위한 도시간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둘째 날인 6월 2일은 동북아시아 한·중·일의 환경과학연구기관의 대기질 전문가와 환경단체들을 중심으로 동북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기질 조사연구 및 제어기술과 함께 대기질 개선을 위한 역할을 논의하는 세션이 마련된다.

서울시는 이번 포럼이 그간의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계획 수립 단계에서 진일보하여 현재 각 도시에서 시행되고 있는 각종 정책과 우수기술들을 직접 공유하고, 시민들의 참여 방안이 모색되는 등 보다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럼에 참가와 관람을 원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카카오톡 친구찾기 ‘제7회 동북아 대기질 개선 국제포럼’을 통해 신청하거나 국제포럼사무국(2152-5002, jsw@ioconvex.com)으로 미리 문의하면 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시민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미세먼지는 도시의 경계, 국가의 경계를 넘어 광범위하게 서로 영향을 미치고 있어 관련도시들이 함께 모여 논의하고 협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국제포럼이 도시간 공동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그 이행을 위한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승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